아름다운 지느러미
link  강만수   2021-05-03
아름다운 지느러미
강만수

선창가 생선만도 못한
그 흔한 고등어 몇 마리도 못사는

그러나 쓴다 쓰고 또 쓴다
푸른 빛 광활한 저 바다에서

펄떡이던 기억을 되살리려
날밤 새가며 쓴다

좌판에 내놨으나
역시 안 팔리는

돈 안 되는 詩
연관 키워드
관리자, 성북동, 좋은글, , 류시화, 정용주시인, 강만수, 낙원은어디에, 겸손, 이팝나무, 향기, 오체투지, 당신, 한상경시인, 늙어가는아내에게, 신달자, , 지하철, 명보극장, 부부
Made By 호가계부